플라스틱 없는 깨끗한 바다! '제19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 행사 개최

9. 20. 진도 가계해수욕장 등 전국 11개 지역에서 열려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19/09/20 [08:03]

플라스틱 없는 깨끗한 바다! '제19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 행사 개최

9. 20. 진도 가계해수욕장 등 전국 11개 지역에서 열려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19/09/20 [08:03]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9월 20일(금)을 전후로 전남 진도군 가계해수욕장 등 전국 11개 지역에서 ‘제19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

국제 연안정화의 날은 유엔환경계획(UNEP) 후원 하에 1986년 미국 텍사스주에서 처음 시작된 세계적인 해양환경운동이며, 매년 9월 셋째주 토요일을 전후로 100여 개 국가에서 약 50만 명이 참여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지난 2001년부터 행사를 개최해 왔으며, 올해로 19회째를 맞았다.

20일(금) 오후 2시 전남 진도군 가계해수욕장에서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박병호 전남부지사 등이 참석하는 본 행사가 열리며, 이를 전후로 각 지방해양수산청 등이 주관하는 지역행사가 개최된다. 이 기간 동안 전국적으로 5천여 명이 연안정화 행사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올해 행사에는 외교부의 협조를 통해 처음으로 페테리스 바이바르스(PeTERIS VAIVARS) 주한 라트비아 대사 등 주한 외교단 30여 명이 참석한다. 이들은 오전에 청항선 승선 등을 통해 우리나라의 해양쓰레기 수거활동을 체험하고, 오후에는 국제 연안정화의 날 기념식과 정화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본 행사에서는 어린이합창단의 바다동요 공연을 시작으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의 기념사 등이 이어지며, 해양정화활동에 기여한 유공자와 해양쓰레기 관리 우수지자체에 대한 시상식, 기념 퍼포먼스 등이 진행된다.

올해 해양쓰레기 관리 최우수지자체로는 ‘전남 진도군’이 선정되었다. 진도군은 2018년에 해양수산 분야 예산의 2%에 불과하던 해양쓰레기 관련 예산을 2019년에 7%로 3배 이상 확대하였고, 해양쓰레기 수거도 전년 대비 2배 이상의 실적을 올렸다. 특히, 어촌계 대상 수거 캠페인 전개 및 우수 어촌계 포상 등 민간 참여를 위한 제도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기념식에 이어 진행되는 연안정화활동에서 참가자들은 쓰레기를 수거하면서 조사카드에 쓰레기의 종류와 수량을 기록하게 되며, 조사카드는 청소한 지역에 버려진 해양 쓰레기의 특성을 파악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이 외에, 지역주민과 학생 등이 함께할 수 있는 부대행사로 ▲해양환경 보호 동참을 약속하는 ‘바다와의 약속카드’ 작성하기 ▲해양쓰레기로 재활용가방 만들기 ▲드론을 활용한 분리수거 체험 ▲가상현실(VR) 체험과 환경교육을 실시하는 ‘해양환경 이동교실’ 등이 진행된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날 행사에서 “우리 삶의 터전이자 미래인 바다를 지키고 보전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노력뿐만 아니라 국민 여러분의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국제 연안정화의 날을 계기로 해양정화활동이 일상화되어 우리 후손들에게 깨끗하고 풍요로운 바다를 물려주게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진주유등축제 현장"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