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장관, 생활폐기물 분리배출부터 재활용까지 전 과정 현장 점검

설 연휴 이후 늘어난 생활폐기물 적시 처리를 위한 대응태세 구축

허재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15:28]

환경부 장관, 생활폐기물 분리배출부터 재활용까지 전 과정 현장 점검

설 연휴 이후 늘어난 생활폐기물 적시 처리를 위한 대응태세 구축

허재현 기자 | 입력 : 2021/02/18 [15:28]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2월 18일 오후 생활폐기물 분리배출부터 선별-재활용까지 전 과정을 점검하기 위해 경기도 오산시 소재 공동주택(아파트)과 인근의 선별·재활용 시설 현장을 방문했다. 

환경부는 설 연휴 이후 증가한 재활용품의 적시 처리를 위해 지자체와 함께 수거·선별 상황을 집중 관리 중이며, 수거 지연 발생 시 임시적환장 이송 등 즉시 대응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전국적으로 15.5만 톤 규모(수도권 50개 4.6천 톤 규모)를 수용할 수 있는 192개 임시적환장을 이미 확보하여 대응체계를 갖췄다.

한정애 장관은 오산시 관계자와 함께 설 연휴 생활폐기물 적시 처리체계를 확인하고, 현장의 어려운 점을 들으면서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아울러, 한정애 장관은 지난해 12월 25일부터 시행된 투명페트병 별도 배출과 관련하여 고품질 페트 재생원료 생산을 위한 배출-선별-재활용 전 과정 현장을 자세히 살펴보고 보완 대책을 논의했다. 

먼저 오산시 소재 공동주택에서 주민들의 투명페트병 별도 배출 실천 현황을 확인하고, 오산시가 운영하는 투명페트병 별도 수거 체계를 점검했다. 

배출·수거 현장에 이어 오산시 소재 선별시설을 방문해 투명페트병 선별을 위한 별도 하적, 선별시설, 압축시설 등 시설개선 현황을 지켜봤다. 

끝으로, 화성에 소재한 재활용업체를 방문해 지난해 12월 고품질 페트 재생원료 생산을 위해 개선한 시설(투명페트병 전용 보관, 투입, 분쇄 세척시설 운영)도 둘러봤다. 

한편, 환경부는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제도가 조기에 정착하고 보다 고품질 재생원료가 생산될 수 있도록, 분리배출 현장에서 배출·선별지원 및 홍보를 전담하는 '자원관리도우미'의 배치·운영도 추진한다.

한정애 장관은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의 현장 정착과 함께 업계와 협력하여 선별·재활용 시설 개선을 확대하여 보다 품질이 높은 재생원료가 생산될 수 있는 기반시설의 토대를 구축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