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환경부, 화성 공장화재 유해화학물질 유출 없어… 지속 감시 중

사고지역 오염농도 28회 측정...불화수소 등 유해화학물질 유출없는 것으로 확인

허명숙기자 | 기사입력 2024/06/25 [18:45]

환경부, 화성 공장화재 유해화학물질 유출 없어… 지속 감시 중

사고지역 오염농도 28회 측정...불화수소 등 유해화학물질 유출없는 것으로 확인

허명숙기자 | 입력 : 2024/06/25 [18:45]

▲ 환경부


[환경이슈신문=허명숙기자] 환경부는 6월 25일 오후 한강홍수통제소(서울 서초구 소재)에서 경기 화성시의 ㈜아리셀 공장화재 대응 긴급 점검회의(주재 환경부 장관)를 개최했다.

환경부는 이번에 발생한 화재사고가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에서 발생한 만큼, 화학물질 유출 등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점검하고 사고 수습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유사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사업장 안전점검 방안 등도 함께 논의했다.

현재 환경부는 화재사고로 인한 2차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를 적극 추진 중이다. 사고 직후부터 한강유역환경청, 화학물질안전원 등을 현장에 파견하고 사고 주변 및 외곽 지역의 오염농도를 측정 중이다. 이날(6월 25일) 오전까지 28회에 걸쳐 측정한 결과 톨루엔, 메틸에틸케톤 등 해당 사업장이 취급하는 유해화학물질이 외부에서 검출되고 있지 않거나 기준치 미만임을 확인했다.

아울러 일부에서 리튬배터리 연소과정에서 발생 우려가 제기되는 불화수소도 실제 현장 측정결과 불검출 또는 배경농도 수준 미만으로 검출되고 있다. 앞으로도 사고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감시(모니터링)할 계획이다.

또한 화재 방재에 사용된 소화용수 등이 인근 수계로 유출되지 않도록 예방조치도 강화했다. 인근 하천인 구름천 합류지점 전에 방제선을 구축하는 등 유출방지 조치를 시행했으며, 유입부의 수소이온농도(pH)를 검사한 결과 현재까지는 특이사항이 발견되지 않았다. 무인기(드론) 감시 등을 통해 사고수 유출도 지속적으로 확인 중이다.

회의 이후 한화진 장관은 화재 현장을 찾아 “안타까운 사고로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라며, “사고 수습과 재발 방지를 위한 범정부적 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