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북극협력주간' 연계… 부산시, 시민극지강좌 개최

극지상식 골든벨 대회·북극 사진전 등 극지에 대한 시민 관심 유도 및 공감대 형성 도모

허재현기자 | 기사입력 2021/12/09 [10:07]

'2021 북극협력주간' 연계… 부산시, 시민극지강좌 개최

극지상식 골든벨 대회·북극 사진전 등 극지에 대한 시민 관심 유도 및 공감대 형성 도모

허재현기자 | 입력 : 2021/12/09 [10:07]

부산시청사


[환경이슈신문=허재현기자] 부산시는 10일 오전 10시, 벡스코에서 「2021 북극협력주간(Arctic Partnership Week 2021)」과 연계한 ‘시민극지강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북극협력주간은 국내 북극 관련 최대규모의 국제행사로 국내외 북극 전문가들이 모여 북극 관련 정치·경제·과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북극 현안을 논의하고 토론하는 행사이다.

▲시민극지강좌는 극지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확대하고, 극지 정책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추진하는 강의이다. 올해는 ‘극지를 넘어 온 바다를 누비다’를 주제로 극지 상식에 관한 설명과 국내 최초 쇄빙선 아라온호 만들기 체험 등으로 다채롭게 구성되었다. 참여대상은 부산에 거주하는 초등학생 및 중학생으로 사전에 선착순으로 신청을 받아 대상자를 모집했다.

아울러, 북극협력주간인 10일까지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극지상식 골든벨 대회는 북극협력주간 누리집에서 참여할 수 있으며 10일 개최되는 ‘왕중왕전’에서는 최후의 1인에게 상금과 기념품 등을 지급한다. ▲북극 사진전은 1~7회까지 극지사진 공모전 수상작 중 우수 작품 40점을 선정해 벡스코에 전시하고, 극지해설사가 사진을 직접 설명해 이해를 돕는다. 사진은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북극은 미개발 광물자원과 수산자원이 풍부하며 기후변화 연구에 최적의 장소”라며 “북극해 항로가 상용화되면 부산항이 거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극지 관문도시로서 부산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12월 6일부터 10일까지, 5일간 ‘새로운 북극협력 2050(The New Arctic Cooperation 2050)’을 주제로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진행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